시정소식

> 시정소식 > 시정소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1)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1)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2)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3)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4)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5)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6)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7)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8)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9)
  • - 김제 문화재 야행 통해 구도심의 희망 엿볼 수 있는 계기마련 - 이미지(10)

등록일:2019.08.12|조회수:181
김제 문화재 야행 찌는듯한 폭염 속에서도 성료
 
810일과 11일 양일간 개최된 김제 문화재 야행이 찌는 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폭발적인 호응 속에 성료되었다.
810일과 11일 양일간 개최된 김제 문화재 야행은 조선시대의 행정업무를 관장하던 김제관아와 국립교육기관이었던 김제향교가 전국 유일하게 온전히 보존된 곳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사적 제 482호인 김제군 관아와 향교일원은 1960년대만 하더라도 사람들로 북적거릴 만큼 번성했던 곳이었으나, 현재는 점차로 슬럼화, 구도심지화 되어가고 있는 곳이다.
이에 김제시가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김제 문화재야행을 추진할 당시만 하여도 과연 관광객들이 찾아올까? 하는 우려와 걱정 어린 목소리가 앞섰으나, 막상 행사당일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이번 행사에서는 선비문화와 농경문화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하여, 실제 김제에 거주하고 계시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을 모셔 김제의 설화와 옛 이야기를 들려주고, 각종공연과, 아트장터, 손수 준비한 여러 음식들이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만들어졌으며, 특히 김제군 관아와 향교를 비롯한 관내 문화재 85점에 대한 전시를 통해 문화재를 알리고 홍보하는 계기가 되었다.
한편 김제 시내 밤거리가 이렇게 사람들로 모여든 것은 수십년 만에 처음 있는 일로 지역주민들은 김제 문화재 야행을 통하여 외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져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드는 고장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날 참석한 김제시장(박준배) 또한 행사장 곳곳을 둘러보며, “첫 선을 보이는 문화재야행인 만큼 잘된부분과 다소 부족한 부분이 공존하겠지만, ‘김제의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타 시군에 뒤쳐지지 않는 선진문화재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최선을 다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목록 상세보기

  • 담당부서 : 문화홍보축제실
  • 연락처 : 063-540-3735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