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정사

> 자랑거리 > 문화재 > 남강정사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남강정사

남강정사
  • 지정번호 : 0064-00-00-35
  • 문화재명 : 남강정사 (南崗精舍)
  • 분 류 : 유지
  • 수 량 : 1동
  • 지정일 : 1983. 08. 24
  • 소재지 : 전북 김제시 금구면 서도리
  • 소유자 : 사유
  • 관리자 : 장욱

이곳은 구한말 충신 장태수(1841∼1910) 선생이 순국한 집입니다. 선생은 철종 12년(1861) 문과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거쳐 고종6년(1869) 양산군수로 부임하자 군기를 정비하고 별포군을 길러내는 등 국방에 힘썼습니다. 또 병조참의·돈녕부도정·대사간 등 요직을 지낸 다음 고종 31년(1894) 동학혁명때는 고산현감으로 부임하여 선정을 베풀었습니다.

고종황제의 선위 후에는 고향으로 돌아와 신명학교를 세워 인재를 길러냈으나 일제에 의해 폐교되었습니다. 한일합방 후, 일제가 회유책으로 보낸 은사금을 거절하고 『자죄문<自罪文>』을 지어 망국을 자책하는 한편, 『고대한동포문』을 통해 애절한 우국충정을 동포에게 호소하고 절식한 지 27일 만인 1910년 11월 27일 순국하였습니다.

이 건물은 자연석 기단 위에 세워진 정면 4칸, 측면 4칸의 초가지붕건물입니다. 초석은 덤벙주초이며 그 위에 세워진 기둥은 모두 네모기둥입니다. 평면의 배치는 중앙의 전면 2칸에 마루를 깔고, 가운데에 큰 방을 두었고, 좌·우로는 방과 대청을 꾸몄고, 사랑방 뒤로는 다락을, 큰 방 뒤로는 부엌을 두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소박하고 건실한 느낌을주며 사라져가는 이 지방 초가집의 일면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 담당부서 : 금구면
  • 연락처 : 063-540-480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