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문화관광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소테마공원

소테마공원
작가 : 김형기, 재질 : 청동, 작품수량 : 총 14 점
전통농경사회에서 소는 사람 힘이 감당하지 못하는 논밭갈이나 짐 나르기 등 농사의 중추적 역할을 하였고 사람들은 생구(生口)라 하여 소를 대접하였다. 농촌의 정경을 떠올릴 때면 소와 관련한 이런저런 풍광까지도 함께 연상되곤 한다. 이렇게 전래농경의 상징적 동물인 ‘소’를 주제로 전통농경사회의 기억을 공유하기 위하여 조각공원을 조성하였다.

연자맷간

연자맷간 (25.6㎡)
연자매라고도 한다. 발동기가 없던 옛날 한꺼번에 많은 곡식을 찧거나 밀을 빻을 때 사용하는 마소의 힘을 이용한 방아이다. 둥글고 판판한 돌판 위에 그보다 작고 둥근 돌을 옆으로 세워 얹어, 아래 위가 잘 맞닿도록 하고 마소가 끌고 돌린다.
정미소에 밀려 강원도 산골 일부를 제외하고는 거의 자취를 감추었으나, 옛날에는 마을마다 하나씩 있어 공동으로 사용하였으며 이곳을 연자방앗간 또는 연자맷간이라 하였다.

디딜방아

디딜방아 (25.9㎡)
발로 밟아서 곡식을 찧거나 빻는 농기구인 디딜방아는 양다리방아와 외다리방아의 두 가지가 있다. 방아채의 앞머리에는 공이가 달려 있어서 돌로 만든 확 속의 낟알을 벗기는 구실을 한다. 방아채를 디뎠다 얼른 놓는 서슬에 내려쳐진 공이의 힘으로 왕겨를 벗기게 되는 것으로, 토매와 비슷한 역할을 한다. 디딜방아는 곡식을 찧는 이외에 떡을 찧거나, 고추를 빻기도 하며, 메주콩을 이기는 등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쌍용

쌍용
작가 : 최평곤, 재질 : 철골, 대나무, 높이:15m, 길이:54m, 직경:2m
전통사회에서 농사에 필요한 물은 전적으로 자연의 힘이었기에 물을 다스린다는 상상적 동물, 용에 대한 추구도 뿌리깊었다. 일례로 전통농경국가에서는 국왕에게 치수자(治水者)의 권능이 요구되었으며 왕은 용 상징을 권위확보에 활용하였다. 벽골제는 물을 제어하는 국가규모의 수리시설이었던 까닭에 역시 용과 관련한 이야기가 많다. 김제 토착세력인 김제 조씨의 시조 조연벽장군의 전설이나 벽골제 쌍룡추, 용추(龍湫)와 용연(龍淵) 등이 그것이다. 본 작품은 벽골제와 생명인 물, 신화와 삶을 연결하는 상징적 고리이다.

청해진 유민 벽골군 이주 기념탑 장보고 청해진비

청해진 유민 벽골군 이주 기념탑 장보고 청해진비
작가 : 김동헌 재질 : 문경석, 황등석, 오석, 스테인레스 스틸 작품수량 : 총 1 점
삼국사기 신라본기 문성왕 13년(851년)에 청해진사람들을 벽골군으로 옮겼다는 기사가 있다. 841년 청해진 대사 장보고가 염장에게 암살당한지 10년만의 일이다. 본 기념탑은 해양경영의 경험을 가진 청해진 유민의 벽골군 이주와 김제만경들 및 벽골제 경영과의 문화적 상관성을 주목하여 건립되었다.
  • 담당부서 : 벽골제아리랑사업소
  • 연락처 : 063-540-4989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