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관광지

> 김제관광 > 주요관광지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성산 이미지(1) 성산 이미지(2) 성산 이미지(3)

이전 이미지다음 이미지

성산

  • 소재지전라북도 김제시 교동
  • 이용시간동절기(11월~2월) : 09:00 ~ 17:00 / 하절기(3월~10월) : 09:00 ~ 18:00
  • 휴관일매년 1월 1일, 매주 월요일
  • 관람료무료

소개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교동에 있는 산.

[명칭유래]  백제 때 쌓은 것으로 추정되는 토성과 석성이 있어 성산(城山)으로 불린다. 성산(城山)은 『한국지명총람』에는 ‘삼국통일 전쟁 때 당나라 원병이 백제와 싸우기 위해 토성을 쌓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성산은 서해안에 가까이 있어 해적의 침입을 방어하기에 좋은 요새지였다고 한다. 『김제읍지(金堤邑誌)』에는 동헌을 중심으로 성산을 비롯한 교동, 옥산동요촌동서암동 등을 포함시켜 성의 길이가 2,820척, 높이 20척, 옹성이 네 개, 샘이 6개가 있었으며 고종 때 이르러 완전히 허물어져 증축하지 못했다고 한다. 『일본서기(日本書記)』에는 김제의 백제 때 이름이 백성들이 적의 공격을 피해 피난했던 피지산(避支山) 또는 피성(避城)으로 쓰였고 피성은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다고 한다. 백제가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에게 멸망했을 때 백제의 충신 복신(福信) 장군이 일본에 가 있던 왕자 풍장(豐璋)을 모셔와 왕으로 삼고 백제 유민을 모아 백제부흥운동을 벌이며 주류성(周留城)에서 항전했던 곳이다.

[자연환경]  성산은 김제시의 서쪽 교동에 위치한 김제의 주산으로, 김제시가 이 구릉의 동쪽에서부터 발달하였다.

[현황]  성산은 높이 42.0m의 낮은 산으로, 현재 성산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백제 때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토성과 석성이 있었으나, 지금은 담장의 원형은 사라지고 성터만 남아 있다. 동쪽인 시내 방향은 성곽이 보이지 않고, 남쪽, 서쪽, 북쪽은 토성의 성곽 형태가 남아 있다. 김제향교(金堤鄕校)용암서원(龍巖書院)벽성서원(碧城書院) 등이 있다.

목록

  • 담당부서 : 문화홍보축제실
  • 연락처 : 063-540-388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