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이트 열기

금산사육각다층석탑

> 자랑거리 > 문화재 > 금산사육각다층석탑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금산사 육각다층석탑

금산사 육각다층석탑
  • 지정번호 : 보물 제27호
  • 소 재 지 :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39
  • 규모양식 : 높이 2.18m
  • 시 대 : 고려시대
  • 재 료 : 점판암(粘板岩)
  • 소 유 자 : 금산사
  • 지 정 일 : 1963년 1월 21일

대적광전 오른쪽 앞의 뜰 가운데에 특이하면서도 우아한 석탑이 서 있습니다. 외형은 육각이지만 탑의 원래 층수가 확실치 않아 6각다층석탑이라고 부릅니다. 현재에는 11층만 남아 있는데, 이 탑의 원래의 위치는 봉천 원구 내에 있던 대웅대광명전의 정중(庭中)이었습니다. 그런데, 인조 13년 금산사 재건시에 대광 명전의 이전과 동시에 현재의 장소로 옮겨졌습니다. 이 탑이 지닌 특색으로는 우선 기단부가 화강암으로 되어 있는데 비하여 탑신부는 검은색의 점판암으로 되어 있다는 점을 들 수가 있습니다. 둘째로 11층 중 상부의 2층(즉, 10층과 11층)을 제외하고는 매층이 옥개석만으로 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후자의 경우에는 옥신석이 탑에서 이탈되어 없어졌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됩니다. 높이가 218cm인 이 탑의 모든 부분은 각기 하나의 석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아래의 판석에는 복연이, 위의 판석에는 앙연이 각면 5변씩 조식되어 있습니다. 이 두 판석은 같은 크기로서 1변의 길 이가 58m입니다. 이 판석 위에 있는 옥개석은 1변의 길이가 1층부터 차례로 46cm, 46cm, 41.5cm, 41cm, 39cm, 37cm, 35cm, 33cm, 31cm, 29cm, 27cm 입니다. 그리고 제일 위 두층에만 있는 옥신은 그 높이가 모두 8cm이며, 그 1변의 길이는 아래층(10층)이 18cm, 위층(11층)이 17cm입니다. 각 옥개석의 추녀 끝에는 풍경을 달았던 구멍이 하나씩 있으며, 옥신의 각 면에는 똑같은 형태의 불상이 가늘게 선각되어 있습니다. 한편 옥개석의 가운데 부분은 원형으로 구멍이 뚫려 있어서 옥개석만을 포개 놓은 층은 내부가 둥글게 비어 있습니다. 상윤부는 원래의 것이 망실되어 지금은 화강암으로 만든 연봉오리 형태의 석조물을 올려 놓았습니다

  • 담당부서 : 금산면
  • 연락처 : 063-540-486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