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문화관광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김제 벽골제는 문화재에 대한 보존과 개발, 현재 간선수로로 기능하는 제 측면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축조방식을 해명할 발굴조사가 매우 어려운 조건이다. 김제시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5차의 발굴을 진행하였고, 발굴은 2018년까지 추진될 계획이다. 추진 중인 발굴의 성과로 벽골제 축조방식으로서 부엽공법이 확인되었고 제방 곡면부의 원 제방 기저부에서 제방보강용 보축제방으로서 다량의 초낭이 발견되었다.

부엽법

부엽법(敷葉法)
부엽공법은 연약 지반에 제방이나 성을 축조할 때 흙을 쌓기 전이나 쌓는 중에 초본류나 나뭇가지, 식물섬유를 엮어서 만든 편물이나 삼나무 껍질 등을 일종의 보강재로 사용하는 토목공법이다. 풍납토성, 부여의 나성, 당진 합덕지, 김제 벽골제가 유사한 공법으로 축조되었다.
초낭(草囊)
초낭(草囊)은 진흙을 담아 넣은 풀주머니로 연약기반 다짐에 쓰이는 부엽공법의 일종이다. 온전한 형태의 초낭이 발견된 것은 금번 벽골제 발굴이 처음이다. 4차 발굴 보축제방 습지에서 출토되었다.

판축법

판축법(版築法)
켜쌓기, 다져쌓기라고도 하며 무덤의 봉분이나 토성을 쌓을 때 흙을 한 켜씩 다져가며 쌓는 방법으로 삼국시대에 보급되어 백제에서 널리 활용되었다. 청주 정북동 토성의 성벽 하단과 부여 부소산성 일부에 사용되었다.
  • 담당부서 : 벽골제아리랑사업소
  • 연락처 : 063-540-4989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