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문화관광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테마연못의 가운데 섬을 조성하여 초정과 물레방아를 설치하고 빙 둘러진 물길을 따라 무자위, 용두레, 맞두레를 설치하여 전래의 물대는 방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관람객이 직접 인력수리도구를 사용해 보면 과거 농부들의 노동의 수고를 저절로 실감할 수 있는 좋은 체험 공간이다.

무자위

무자위
무넘이가 아주 얕은 곳에서 대량으로 물을 대는데 사용하는 연장으로 물을 자아올린다 하여 ‘무자위’라고 부른다. 한 개의 굴대(軸) 주위에 여러 개의 나무판을 돌려 붙여 마치 날개 달린 바퀴처럼 보인다. 이 나무판을 두 발로 번갈아 밟으면 바퀴가 돌아가고 퍼 올려진 물이 봇도랑으로 흘러들어간다.
지방에 따라서는 자새, 자애, 물자새, 무자새, 수룡(水龍), 수차(水車)등으로 부른다. 무자위는 평야지대의 논에서 주로 사용되었다.

맞두레

맞두레
맞두레는 바닥이 좁고 위가 넓은 나무그릇 네 귀퉁이에 줄을 달아 두 사람이 마주서서 두 줄씩 잡고 물을 떠올리는 기구이다. 물이 깊이 고여서 두레나 용두레로는 물을 옮기기 어려운 곳이나 높은 언덕 같은 곳에 물을 댈 때 쓰인다.
두 사람이 같이 하는 것이라 힘을 더는 장점이 있으며, 파손이 쉬운 나무통 대신 양철통이나 헌 이남박을 대용하기도 한다. 지역에 따라 쌍두레, 물두리, 물파래, 두레, 고리박으로 부른다.
디딜방아 (25.9㎡)
발로 밟아서 곡식을 찧거나 빻는 농기구인 디딜방아는 양다리방아와 외다리방아의 두 가지가 있다. 방아채의 앞머리에는 공이가 달려 있어서 돌로 만든 확 속의 낟알을 벗기는 구실을 한다. 방아채를 디뎠다 얼른 놓는 서슬에 내려쳐진 공이의 힘으로 왕겨를 벗기게 되는 것으로, 토매와 비슷한 역할을 한다. 디딜방아는 곡식을 찧는 이외에 떡을 찧거나, 고추를 빻기도 하며, 메주콩을 이기는 등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용두레

용두레
물이 많고 무넘이가 높지 않은 곳의 물을 대량으로 퍼 올리는 연장이다. 흔히 논 한 귀퉁이에는 가뭄에 대비한 구덩이를 파고 물을 가두어 두는 둠벙이 있다. 이 둠벙의 물은 어느 정도까지 용두레로 푸고, 나머지는 맞두레를 이용해서 퍼낸다. 용두레를 사용할 때는 기둥 3개를 원뿔형으로 세우고 그 꼭대기에 용두레 끈을 매어 앞뒤로 움직이면서 물을 푼다.
용두레에는 보통 두 말의 물이 실리고 두세 사람이 교대하면서 푸면 하루에 1,000석(石) 정도 물을 옮길 수 있다. 통두레, 파래, 품개, 풍개로 부르기도 한다.
  • 담당부서 : 벽골제아리랑사업소
  • 연락처 : 063-540-4989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