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문화관광

관광지

> 김제관광 > 관광지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청운사 이미지(1) 청운사 이미지(2) 청운사 이미지(3) 청운사 이미지(4) 청운사 이미지(5) 청운사 이미지(6) 청운사 이미지(7) 청운사 이미지(8)

이전 이미지다음 이미지

청운사

  • 소재지전북 김제시 청하면 청공로 185-80
  • 이용시간동절기(11월~2월) : 09:00 ~ 17:00 / 하절기(3월~10월) : 09:00 ~ 18:00
  • 휴관일매년 1월 1일, 매주 월요일
  • 관람료무료

소개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청하면 대청리에 있는 대한불교 태고종 소속 사찰.


[개설]
청운사(靑雲寺)는 19세기에 승려 보천이 단칸의 초가집을 짓고 주석한 것에서 시작된 이후 이곳의 샘물이 좋아서 많은 사람들이 찾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청운사 하소백련으로 유명하다.


[건립경위 및 변천]
전하는 말에 의하면 조선 말기 한 고승이 충청도에 있는 계룡산에서 바라보니 서광이 비치는 곳이 있어 보니, 김제평야의 모서리였다고 한다. 산세를 따라 내려오며 생각하기를 청하산(靑蝦山)이 보잘 것 없는데, 왜 이렇게 빛이 나는지 의심이 들었다. 그래서 여기에 사찰을 짓고 불제자가 되어 중생들을 극락에 보내리라 마음먹고, 청운사를 건립한 뒤 매일 불공을 드렸다고 한다. 보천 스님은 생불의 신선만이 올 수 있는 청운사에 와서 자기 수도가 부족함을 느끼게 되었다.

불도의 연구와 실천을 위하여 좌선의 자리에서 떠나지 않고 무념무상의 경지에 잠기어 도로인 인력극한의 섭생으로 시련을 극복하여 불자가 되었다. 그 후 1925년 3월 10일 법당을 짓고 태고종에 속하였으며, 1927년 승려 월인(月印)이 초가 법당을 3칸으로 늘리고 지금의 대웅전 자리에 요사를 지었다. 1931년 초가 법당을 허물고 그 자리에 법당을 새로 지으면서 절을 중창했는데, 이 법당이 지금의 관음전이다.

1959년 현재의 염불원 오른쪽에 있는 요사를 새로 지었고, 1970년 이전의 요사를 헐고 옛 만경현 동헌에 있던 건물을 매입해 옮겨와 대웅전을 삼았다고 한다. 1973년 종각과 범종을 봉안했고, 1990년 요사로 사용되는 염불원을 봉안하였고, 1992년에는 미륵불을 봉안하였다.


[현황]
예전에는 관음전에 봉안하였다가, 지금은 별도로 보관하고 있는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이 있다. 통견의(通肩衣)를 입은 아미타여래의 좌우에 지장보살과 보관을 쓴 관음보살이 협시하고 있다. 상호를 제외한 신체는 모두 동일하게 제작되었으며, 아미타여래와 지장보살, 관음보살의 양손은 각각 따로 제작하여 끼워 넣었다.


[관련 문화재]
청운사에는 중국 남송의 고승 보각선사가 40여 년간 설법한 내용을 모아 발간한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74호 『청운사 대혜보각선사서(靑雲寺大慧普覺禪師書)』가 있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목록

  • 담당부서 : 문화홍보축제실
  • 연락처 : 063-540-388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